'쿠엔틴 타란티노'에 해당되는 글 1건

  1. 바스터즈 (Inglourious Basterds) 2009.12.02
- 2009, 쿠엔틴 타란티노

재미있는 영화는 보는 사람이 등장인물의 감정에 동화됩니다. 등장인물이 느끼는 슬픔이 나에게 공명되어 나도 그 슬픔을 느끼게 됩니다. 이러한 공명 전달 체계에 문제가 있으면 감동을 느끼지 못합니다. 재미 없는 영화는 전달 할 만한 감동이 없거나 감동적인 내용이라도 보는 사람이 사이코패스와 같이 공명 전달 체계에 문제가 있을 경우에 감정이 전달되지 않아 감동받지 못합니다. 반면에 배우는 감정전달이 잘 되는 배우는 인기가 있습니다. 이러한 요인은 외모와 행동등 여러가지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합니다. 예를 들면 시선의 초점이 일반적이지 않다면 신비로운 느낌으로 다가오게 됩니다. 하지만 연기가 연기로 끝날 경우 헛 웃음만 나오게 됩니다. 또한 영화는 위트가 있어야 합니다. 고상한 재미를 위해 위트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바스터즈'의 경우 '3분 법칙'을 정확하게 따르고 있습니다. 영화 시작 3분 안에 관객의 감정을 압도해야 합니다. 첫 장면에서 보는 이가 충분히 심리적 압박감을 받습니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위트가 있는 감독입니다. 히틀러가 등장하는 장면에 화가가 히틀러의 초상화를 그리고 있습니다. 요즘 영화에서는 이러한 장면이 코메디 같이 느껴집니다. 등장인물들의 의 캐릭터 만으로도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섬득한 잔인함 속에 코메디를 가미해서 이중적인 느낌을 전달합니다. 쓴 홍차에 우유와 단 맛의 꿀로 만든 '로얄 밀크 티' 처럼 담백하고 야릇한 느낌을 전달하는 영화입니다. 전작인 '포룸' 처럼 장별 구성으로 내용이 몇 개의 장으로 분리되고 각 장은 전체적으로 연결됩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