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티네'를 감상한 이후, 기타노 다케시의 영화에서 감성적인 분위기로 부조리를 표현해주기를 기대합니다. 그때의 애착으로 아직도 '비트 다케시'의 영화는 숨죽이고 집중해서 봅니다. 이번 영화도 일관성있게 자극적인 야쿠자 영화로 '회귀'와 부조리를 표현했습니다. 단역 배우들의 연기나 영화제작 관점의 섬세함은 떨어지지만 감독은 관객의 감정의 고저을 정확하게 읽고 있습니다. 영화의 엔딩은 리듬익컬한 음악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합니다. 그의 다음 영화도 기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