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주자는 자신의 음악에 도취되기 때문에 열정적입니다. 그래서 라이브 클립을 보면 연주자의 오버액션이 대부분입니다. 자신의 느낌을 스스럼 없이 방출하는, 공연장에서 'Still Got The Blues'를 열정적으로 부르는 나를 상상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