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을 벌기위한 사회생활에 집착하는 남자 주인공과 복잡한 환경에서 외로움을 느끼는 여자 주인공의 로맨스 영화 입니다. 대부분이 두 연인의 에피소드에 집중합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일반인을 배경으로 장엄한 음향으로 마무리 됩니다.

개발 전의 개포동을 보는 것 같은, 여유있는 이탈리아 도시와 이탈리아어로 연기하는(더빙 같음) '알랭 드롱'은 언제나 매력적입니다.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1962년 작품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