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이야! 얼굴이 좋아 졌네" 라고 무심코 인사를 할 때, 이 말을 듣는 사람은 크게 두가지로 나뉩니다. 첫번째는 '내가 몸무게가 늘었나?' 라고 생각하며 하루를 우울하게 보냅니다. 두번째는 '건강해 졌다니 즐겁네'하는 반응입니다.

말을 건넨 사람은 두가지 반응을 생각하지 않고 인사말로 건낸 것입니다. 이처럼 예민한 사람에게는 말을 한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상처를 받습니다. 말을 주고받을 때 화자와 듣는 이는 가치관은 다르기 마련입니다. 화자의 의도가 말을 통해서 정확히 전달될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하지만 사소한 말도 듣는 이가 예민하게 반응 할 수 있습니다. 건전한 자존감을 지닌 사람은 사소한 말에 상처받지 않습니다. 반면에 자신을 낮게 평가하는 예민한 자존감을 가진 사람은 상대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예민하게 반응합니다. 받은 상처는 말을 건낸 사람이 이해 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렇게 다른 사람의 말을 통해 상처를 받는 사람은 상대가 건낸 말에 대해 '그가 이러한 예기를 한 의도는 심각하지 않고, 별일 아닌 것에 대해 내가 민감하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라고 상기해야 합니다. 건전한 관계를 위해 나와 그가 모두 말을 통해 상처받지 말아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